기업별


기업정책
국토부, 서울 신길2 포함 전국 5곳을 도심공공주택 복합사업 예정지로
이상호 기자  sangho@businesspost.co.kr  |  2021-11-28 13:24:1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국토교통부가 도심공공주택 복합사업 예정지구 5곳을 추가로 지정했다.

국토부는 28일 서울 영등포구 신길2구역, 도봉구 쌍문역 서측, 인천 제물포역 인근, 경기도 부천원미 등을 29일 자로 도심공공주택 복합사업 2차 예정지구로 지정한다고 밝혔다.
 
▲ 국토교통부 로고.

서울 도봉구 덕성여대 인근은 12월7일 자로 2차 예정지구에 지정된다.

2차 예정지구를 통한 주택공급 물량은 8478호로 1차 예정지구까지 포함하면 모두 1만4072호의 주택공급이 가시화된다.

도심공공주택 복합사업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 공공기관이 주도해 역세권과 저층 주거지, 준공업지역 등 도심 안 노후지역을 고밀개발해 신축주택을 공급하는 사업이다.

민간 정비사업과 비교하면 사업이 신속하게 추진된다는 장점이 있다.

국토부는 지구지정부터 분양까지 민간 정비사업은 13년 넘게 소요되지만 동심공공주택사업은 조합설립, 관리처분 등 절차의 생략으로 2년6개월이 걸린다고 설명했다.

국토부는 이번에 예정지구로 지정하는 5개 구역에서 주민 의견청취와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 등 본지구 지정절차를 빠르게 진행하고 부동산 실거래조사 결과도 국세청, 금융위원회, 관할 지방자치단체 등 관계기관에 통보해 부동산투기를 차단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남영우 국토부 공공주택추진단장은 “이번에 예정지구로 지정된 구역들을 비롯해 많은 지역에서 주민동의가 빠르게 확보되고 있는 만큼 앞으로 지구지정 등 사업절차를 신속하게 진행해 주택공급의 효과가 조기에 체감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상호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LG에너지솔루션 '따상' 실패에도 진기록 풍성, 주가상승 기대감 유효
·  코로나19 진단검사도 '내돈내검'? 오미크론 확산에 유료화될지 주목
·  현대엔지니어링 공모주 흥행 빨간불, 건설사 상장에 시장 싸늘한 이유
·  쿠팡 현금 이르면 3년 안에 바닥, 강한승 흑자구조 만들 묘책 있나
·  대우건설 올해 화두는 수익성, 백정완 취임 첫해 영업이익 최대기록 도전
·  정의선, 올해 현대차그룹 비주력 계열사 주식 매각으로 얼마나 버나
·  '공모주 지존' LG엔솔 기업공개, '범접불가' 기록과 과제 함께 남겨
·  삼성전자 메모리반도체 투자 줄인다, 올해 파운드리 '올인' 가능성
·  삼성전자 세트사업 성과 확인, 한종희 프리미엄 라인업 더 강화
·  한국비엔씨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도입 가시권, 미국 빠른 허가 기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