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비즈니스
GS건설, 호주 멜버른 도로공사 2조7785억 규모 수주
박혜린 기자  phl@businesspost.co.kr  |  2021-10-28 11:01:3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GS건설이 호주에서 2조7785억 원 규모의 도로공사사업을 수주했다.

GS건설은 28일 공시를 통해 GS건설이 포함된 스파크컨소시엄이 호주 빅토리아주정부 산하 주무관청으로부터 노스이스트링크 민간합작투자사업(PPP) 최종 낙찰자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 임병용 GS건설 대표이사 부회장.

스파크 컨소시엄의 재무적투자자는 GS건설을 비롯해 호주 카펠라캐피탈, 이탈리아 위빌드, 존레잉, 퍼시픽파트너십 등으로 구성됐다. 건설합작사로는 GS건설, 위빌드, 중국건축공정총공사, CPB 등이 참여했다.

GS건설 계약금액은 약 2조7785억 원이다. 

계약기간은 28일부터 2028년 12월29일까지다.

이번 사업은 호주 멜버른 북동부 외곽순환도로와 동부도로 사이 단절된 구간을 연결하는 사업이다.  

6.5km 길이의 편도 3차로 병렬 터널과 이에 따른 환기시설, 주변 연결도로 등을 시공한 뒤 25년 동안 운영과 유지관리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GS건설은 이번 사업으로 호주 건설시장에 처음으로 진출한다.

GS건설 관계자는 “GS건설은 싱가포르 등 해외에서 쌓은 기술력과 국내 민간합작투자사업 수행 경험을 바탕으로 호주 등 신시장에서 신규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기존의 단순 설계, 시공을 담당하던 영역을 투자, 금융조달, 운영 등을 포함한 사업 전반의 영역으로 확대해 민간합작투자사업을 포함한 개발사업분야에서 글로벌기업으로 도약하는 발판으로 삼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박혜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KT 데이터센터 선두 지키기, 윤동식 글로벌 클라우드업체 유치 공들여
·  LG전자 초대형올레드TV 내놓나, 삼성전자 올레드TV에 수성전략 시선
·  마사회 경영난 돌파할 새 회장 절실, 대선 맞물려 불확실성은 부담
·  이마트 편의점 이마트24 흑자 눈앞, 정용진 미니스톱 인수해 밀 의지
·  포스코케미칼 리튬메탈 음극재 개발 서둘러, 민경준 차세대 배터리 대응
·  [단독] 셀트리온, 미국특허청에 제약사 리제네론 특허 무효화 신청
·  현대건설 올해 주택 분양실적 1위 유력, 윤영준 첫 '4만 세대'도 바라봐
·  삼성전자 하만 전장사업 정체, 시스템반도체사업과 시너지로 반등하나
·  한국GM 대형RV 인기, 카젬 더 큰 '타호와 시에라'로 부진 돌파구 찾아
·  코오롱인더스트리 고부가 첨단수지 증설 검토, 장희구 이익체력 단단히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