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비즈니스
GS리테일 라이브커머스 역전의 길, 김호성 제작역량으로 공생 선택
조충희 기자  choongbiz@businesspost.co.kr  |  2021-10-22 16:14:4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김호성 GS리테일 각자대표이사 겸 홈쇼핑BU장이 라이브방송 플랫폼 강화와 콘텐츠 제작역량을 키워 라이브커머스시장에서 앞서가는 홈쇼핑 경쟁사들을 뒤쫒고 있다.

김 대표는 라이브방송 제작역량을 바탕으로 GS리테일 등 다른 BU의 라이브커머스 진출을 돕는 방식으로 GS리테일과 GS홈쇼핑 합병 이후 시너지 높이기 과제도 풀어갈 것으로 보인다.
 
김호성 GS리테일 각자대표이사 겸 홈쇼핑BU장

22일 GS리테일에 따르면 자체 라이브방송 플랫폼 강화 이외에도 라이브방송 전문 제작사업을 시작하면서 TV홈쇼핑업계의 모바일 라이브커머스 경쟁에서 GS리테일의 차별점이 부각될 것으로 기대한다.

GS리테일은 21일 라이브방송 전문 제작서비스 '문래라이브'를 정식으로 출범시켰다.

문래라이브가 올해 초 시범사업단계부터 확보한 기업고객 수는 10여 곳에 이르며 현재 방송 제작의뢰를 문의하고 있는 기업도 10여 곳에 이르는 등 점차 주목을 받고 있다.

김 대표는 올해 들어 모바일 전용 라이브방송 플랫폼 '샤피라이브'를 준비하면서 라이브방송을 전문적으로 제작해주는 사업도 함께 준비해왔다. 3월부터 시작된 시범사업을 통해 사업성이 있다고 판단돼 정식서비스를 결심한 것으로 전해진다.

문래라이브가 제작한 콘텐츠를 GS리테일의 플랫폼뿐만 아니라 쿠팡라이브나 네이버쇼핑라이브 등 고객이 원하는 플랫폼에 송출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이 사업의 특징이다.

GS리테일과 합병 이전 GS홈쇼핑은 TV홈쇼핑사업에 집중하면서 앞서 CJ오쇼핑이 2017년에, 롯데홈쇼핑이 2019년에 모바일 라이브방송 전문 플랫폼을 출시한 것과 비교해 뒤쳐져 있다는 지적을 받았다.

그 결과 전통적 홈쇼핑사업 취급액 기준으로는 1위 지위를 지키고 있으나 앞으로 전망을 낙관하기 어렵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합병 이전 GS홈쇼핑(현 홈쇼핑BU)은 2020년 취급액 4조4988억 원을 내며 롯데홈쇼핑(4조4천억 원)과 CJ오쇼핑(3조8820억 원)을 앞섰다.

올해 들어 CJ오쇼핑과 롯데홈쇼핑 등이 모바일라이브방송 관련 역량을 강화하는 움직임을 보이자 GS리테일 내부에서는 라이브방송 역량을 키워야한다는 목소리가 많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CJ오쇼핑이나 롯데홈쇼핑의 라이브커머스 투자가 자체 송출용 콘텐츠 제작을 위한 팀을 꾸리는 데 그친 반면 GS리테일은 외부고객까지 고려하는 식으로 차별화했다.

김 대표는 GS리테일가 후발주자로서 이미 일찌감치 라이브커머스 전쟁에 뛰어든 홈쇼핑 경쟁사 및 네이버와 같은 플랫폼 강자들과 경쟁을 펼치기보다 이들과 공생하는 방향을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플랫폼 사업자의 시장 지배력을 홈쇼핑기업이 넘기 쉽지 않은 점도 김 대표의 판단에 영향을 미쳤을 수 있다.

CJ오쇼핑이 2017년 라이브커머스사업을 시작한 뒤 2020년까지 3년 만에 누적 시청자수 500만 명을 확보한 것과 달리 네이버는 2019년 사업 론칭 이후 3개월 만에 누적 시청자 3천만 명을 달성하고 1년 만에 4500만 명을 넘겼다.

이밖에도 김 대표가 라이브방송 제작 역량을 키우는 까닭은 이 서비스를 이용해 GS리테일 플랫폼BU 및 디지털커머스BU를 지원하려는 의도도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편의점 GS25 등 GS리테일의 오프라인 유통매장들은 외부업체와 손잡고 자체 라이브방송 콘텐츠를 내놓고 있는데 이를 홈쇼핑BU가 맡는다면 중복투자를 방지하고 홈쇼핑BU의 라이브방송 제작역량도 한층 끌어올릴 수 있다.

홈쇼핑BU 자체적으로는 TV시청자 감소와 IPTV 수수료 인상 등으로 홈쇼핑사업의 전망이 불투명한 가운데 콘텐츠 제작을 새로운 먹거리로 삼을 수 있다.

GS리테일 홈쇼핑BU 관계자는 "30년 넘게 이어온 GS샵의 홈쇼핑 방송역량을 바탕으로 신사업인 문래라이브를 키우려고 한다"며 "전문화,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해 모바일시장에서도 선도적 역할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대신증권은 GS리테일 홈쇼핑BU가 2021년 매출 1조2580억 원, 영업이익 1330억 원을 낼 것으로 전망했다. 2020년보다 매출은 0.96% 늘지만 영업이익은 15.29% 줄어드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충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KT 데이터센터 선두 지키기, 윤동식 글로벌 클라우드업체 유치 공들여
·  LG전자 초대형올레드TV 내놓나, 삼성전자 올레드TV에 수성전략 시선
·  마사회 경영난 돌파할 새 회장 절실, 대선 맞물려 불확실성은 부담
·  이마트 편의점 이마트24 흑자 눈앞, 정용진 미니스톱 인수해 밀 의지
·  포스코케미칼 리튬메탈 음극재 개발 서둘러, 민경준 차세대 배터리 대응
·  [단독] 셀트리온, 미국특허청에 제약사 리제네론 특허 무효화 신청
·  현대건설 올해 주택 분양실적 1위 유력, 윤영준 첫 '4만 세대'도 바라봐
·  삼성전자 하만 전장사업 정체, 시스템반도체사업과 시너지로 반등하나
·  한국GM 대형RV 인기, 카젬 더 큰 '타호와 시에라'로 부진 돌파구 찾아
·  코오롱인더스트리 고부가 첨단수지 증설 검토, 장희구 이익체력 단단히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