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비즈니스
대한항공 자회사 왕산레저개발 매각 또 불발, "지분 매각 지속 추진"
김지효 기자  kjihyo@businesspost.co.kr  |  2021-10-05 11:38:3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대한항공 자회사 왕산레저개발 매각이 또 불발됐다. 
 
대한항공은 5일 왕산레저개발 지분 매각과 관련해 “2021년 6월30일 칸서스자산운용 컨소시엄을 우선협상자로 선정하고 매각 협의를 진행했으나 본계약 체결 합의에 이르지 못해 우선협상대상자 지위 종료를 통보했다”고 공시했다. 
 
▲ 대한항공 로고.

왕산레저개발은 해양레저시설인 왕산마리나의 운영사로 대한항공이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다. 

2020년 2월6일 한진그룹은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송현동 부지와 왕산레저개발을 매각하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이후 왕산레저개발 매각을 위해 2020년 11월 칸서스자산운용과 미래에셋대우를 우선협상자로 선정했지만 본계약 체결 합의에 이르지 못하고 올해 4월 우선협상대상자 지위를 종료한 바 있다.

이후 대한항공은 칸서스자산운용을 다시 우선협상자로 선정해 협의를 진행했지만 이번에도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대한항공은 “왕산레저개발의 지분 매각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다"며 "향후 구체적 사항이 결정되는 시점에 다시 공시하겠다”고 덧붙였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지효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포스코 지주사 전환에 최정우 신사업 탄력, '장기집권' 비판은 부담
·  [단독] 한국콜마 복귀한 윤동한, 콜마비앤에이치 회장에도 선임돼
·  KB증권 고객 4명 중 1명 LG에너지솔루션 공모주 청약, 30대 가장 많아
·  [증시 돋보기] 개인투자자 배터리주로, LG에너지솔루션 삼성SDI 담아
·  [단독] 삼성바이오에피스 미국법인 설립, 바이오시밀러 마케팅 강화
·  국민연금 코스피 1월 급락에도 순매도 지속, 2월 '구원투수' 가능성은
·  현대오일뱅크 3번째 상장 도전, 강달호 미래가치 집중해 흥행 노린다
·  현대백화점 이익 4천억 복귀 눈앞, 정지선 '남들 못본 과녁' 쐈다
·  이석희 SK하이닉스 낸드플래시 자신, SSD로 삼성전자와 격차 좁힌다
·  현대건설 광주 광천동 재개발 적극적, 윤영준 디에이치 적용은 '신중'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