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비즈니스
렉서스코리아, 준대형 하이브리드세단 ‘ES300h’ 부분변경모델 내놔
이한재 기자  piekielny@businesspost.co.kr  |  2021-09-27 11:33:1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 렉서스 '뉴ES300h(왼쪽)'와 '뉴ES300h F스포트'. <렉서스코리아>
렉서스코리아가 준대형 하이브리드세단 ‘ES300h’의 부분변경(페이스리프트)모델을 출시했다.

렉서스코리아는 27일 프리미엄 하이브리드세단 ‘뉴ES300h’의 온라인 출시행사를 열고 판매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뉴ES300h는 7세대 ES의 부분변경 모델로 렉서스코리아는 일부 외관 디자인 변화와 함께 안전기술과 편의사양 추가, 블랙박스와 하이패스 기본 장착 등을 통해 안전과 편의성을 높였다고 설명했다.

렉서스코리아는 스포츠패키지를 뜻하는 뉴ES300h ‘F스포트(SPORT)’모델도 새로 추가했다.

F스포트모델은 렉서스의 스포츠 DNA를 담아 전용 △메시패턴 그릴 △F스포트 엠블럼 △스포츠 시트 △19인치 휠 등 차별화한 외관 디자인을 갖췄다. 주행조건에 따라 감쇠력을 제어하는 전자제어가변서스펜션(AVS), 스포츠 주행을 지원하는 드라이브 모드 셀렉터 등도 더해져 역동적 주행을 지원한다.

F스포트 모델은 11월부터 판매를 시작한다.

타케무라 노부유키 렉서스코리아 사장은 “다이내믹한 주행과 개성을 추구하는 고객을 위해 새롭게 F스포트 모델을 선보인다”며 “안전 및 편의성이 한층 강화된 뉴ES와 스트롱 하이브리드의 드라이빙 매력을 직접 느껴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뉴ES300h의 스트롱 하이브리드시스템은 2.5리터 직렬4기통 가솔린엔진(D-4S)에 2개의 모터를 탑재해 시스템 출력 218마력, 최대토크 22.5kg·m의 성능을 낸다.

저속에서 모터만으로도 주행하고 주행과 동시에 충전 가능하며 저속부터 고속까지 모터가 적극 개입해 1리터당 17.2km(뉴ES300h), 16.8km(뉴ES300h F스포트)의 연비를 낸다.

안전한 주행을 돕는 렉서스세이프티시스템 플러스(LSS+)도 한층 강화됐다. 감지범위가 확대된 긴급제동보조시스템(PCS), 커브 감속기능이 추가된 다이내믹레이더크루즈컨트롤(DRCC), 긴급조향보조(ESA) 등이 새롭게 추가됐다.

뉴ES300h 가격은 트림(등급)별로 △럭셔리 6190만 원 △럭셔리 플러스 6400만 원 △이그제큐티브 6860만 원 △F스포트 7110만 원이다. (개별소비세 3.5% 기준)

렉서스 ES300h는 2012년 국내에 첫선을 보인 뒤 2020년까지 8년 연속 수입차 하이브리드부문 베스트셀링카에 선정됐다. 올해 3월에는 국내 누적판매 5만 대를 넘어서는 등 렉서스 전동화를 대표하는 모델로 꼽힌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 렉서스 '뉴ES300h' 실내. <렉서스코리아>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GS리테일 '젊은 회사'로 탈바꿈, MZ세대 소비 잡아내 실적회복에 집중
·  카카오페이 금융대장주 가나, 류영준 플랫폼에서 카카오뱅크보다 우위
·  애플 전기차 출시 속도내나, 삼성SDI LG에너지솔루션 SK온도 기회 봐
·  LIG넥스원 민수 가는 길 착착, 김지찬 위성항법시스템 개발은 교두보
·  기업공개 열기 내년에도 계속 되나, LG에너지솔루션 포함 줄줄이 대기
·  JW중외제약 통풍치료제 기술수출 모색, 신영섭 임상에서 안정성 확인
·  현대엔지니어링 수소사업 힘줘, 김창학 초소형원자로를 성장동력으로
·  한진중공업 부채비율 낮추기 짊어진 유상철, 동부건설 정상화 솜씨 다시
·  카카오게임즈 매출 1조 보여, 남궁훈 조계현 게임장르 다변화 위력 발휘
·  라이나생명 매각에 직원들 고용불안, 조지은 연임 첫 과제는 조직안정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