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뉴욕증시 3대 지수 혼조, 추수감사절 휴장 앞두고 관망세 뚜렷
공준호 기자  junokong@businesspost.co.kr  |  2020-11-26 08:27:0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미국 뉴욕증시의 3대 지수가 엇갈렸다. 

추수감사절 휴장을 앞두고 관망세가 이어졌다. 경제회복 둔화를 시사하는 경제지표가 나오면서 일부 차익실현 매물이 나오기도 했다.
 
▲ 25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173.77포인트(0.58%) 내린 2만9872.47에 거래를 마쳤다.

25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173.77포인트(0.58%) 내린 2만9872.47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날보다 5.76포인트(0.16%) 낮아진 3629.65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57.61포인트(0.48%) 오른 1만2094.40에 장을 마감했다.

26일 뉴욕증시는 추수감사절로 휴장한다. 거래가 재개되는 27일에도 오후 1시에 조기폐장하며 개장시간이 단축된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미국 증시는 휴장을 앞두고 관망 속 개별 종목 장세를 보이며 혼조세로 마감했다"고 말했다.

실물경제가 위축되고 있다는 지표들이 나오면서 일부 종목에서는 차익실현 매물이 나왔다. 반면 블랙프라이데이(추수 감사절 직후 금요일로 연중 최대 할인이 시작되는 날)를 앞두고 일부 관련 기업들은 강세를 보였다.

25일 미국 상무부에 따르면 10월 자동차 등을 포함한 내구재 소비는 전월 대비 0.6% 증가했다. 반면 비내구재 소비는 0.3% 줄었다. 비내구재 소비가 감소한 것은 4월 이후 6개월 만이다.

비내구재란 사용기간이 비교적 짧은 재화로 음식료품, 의약품, 화장품, 서적 및 문구, 차량연료 등이 비내구재에 해당된다.

이 밖에 10월 소비지출은 전월과 비교해 0.5% 증가해 9월 1.2%보다 증가폭이 둔화됐다. 개인소득은 0.7% 감소했다.

고용 회복세 둔화를 나타내는 지표도 발표됐다.

미국 노동부는 11월 15일부터 21일까지 한 주 동안 신규 실업수당 청구건수가 77만8천 건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시장 전망치 73만 건을 크게 웃돈 수치다.

서 연구원은 "신규 실업수당 청구건수 증가는 향후 고용 둔화 우려를 높인다"고 말했다.

반면 연중 최대 할인행사인 블랙프라이데이와 사이버먼데이(블랙프라이데이 다음주 월요일) 기대감으로 아마존(2.15%), 페이팔(4.11%), 애플(0.75%) 등 온라인 판매 관련 종목은 강세를 보였다. [비즈니스포스트 공준호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DB하이텍 반도체 위탁생산 증설하나, 음성공장 소유 터 산업단지 개발
·  삼성전자, 미국에서 인텔 파운드리 양산을 1분기에 시작할 가능성
·  한국 조선사, 세계 물동량 회복과 함께 선박 발주 늘어 수혜 커져
·  [채널Who] 펄어비스 크래프톤 원게임 리스크, 정경인 김창한 이기나
·  한화솔루션 목표주가 높아져, "화학과 태양광 좋아 실적호조 예상"
·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주가 상승 전망, "방탄소년단 1분기 컴백 가능성"
·  넷마블 주식 단기매수로 상향, “보유주식 주가 오르고 새 게임도 기대”
·  LG전자 목표주가 상향, "전장사업으로 스마트폰 매출 감소 만회 가능"
·  GC녹십자 목표주가 높아져, "코로나19 백신 위탁생산계약 유력"
·  SK이노베이션 주식 중립으로 하향, "전지사업의 주가 반영 너무 빨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