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유한양행, 기술수출 수수료 받아 하반기도 실적증가 가능
최영찬 기자  cyc0111@businesspost.co.kr  |  2020-08-03 11:24:1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유한양행이 하반기에도 기술수출 수수료(마일스톤)를 받으며 실적이 늘 것으로 전망됐다.

허혜민 키움증권 연구원은 3일 “유한양행은 하반기에도 기술수출 수수료를 받아 실적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정희 유한양행 대표이사 사장.
▲ 이정희 유한양행 대표이사 사장.

미국 국립보건원(NIH)의 임상정보등록 사이트인 클리니컬트라이얼에 따르면 비소세포 폐암 치료제 ‘레이저티닙’과 폐암 표적치료제 ‘아미반타맙’의 병용요법 임상3상이 10월에 시작한다.

이에 따라 유한양행은 4분기에 글로벌 제약사 얀센으로부터 레이저티닙의 임상3상 진입에 따른 기술수출 수수료로 약 750억 원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 글로벌 제약사 길리어드사이언스에 기술수출한 비알콜성 지방간염(NASH) 치료제 후보물질에 관하여 선도물질 도출이 진행되고 있다. 하반기에는 이에 따른 기술수출 수수료까지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밖에 9월에는 유럽종양학회(ESMO)에서 레이저티닙과 이중항암항체 ‘JNJ-6372’의 병용요법 임상1b상 데이터 발표도 예정돼 있는 등 그동안 유한양행의 연구개발 성과가 하반기에 나타날 것으로 기대된다.

또 유한양행은 전문의약품분야 매출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허 연구원은 “유한양행은 하반기에 유한락스와 해피홈 등 마스크 및 세정제와 관련한 생활용품 품목의 매출 호조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유한양행은 2020년 연결기준으로 매출 1조6202억 원, 영업이익 990억 원을 거둘 것으로 전망됐다. 2019년보다 매출은 9.4%, 영업이익은 692% 늘어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최영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유한양행 목표주가 상향, “비소세포폐암치료제 임상에서 효능 보여”
·  [오늘Who] 박삼구 자구책 마련 험난, 금호리조트 매각 쉽지 않아
·  [오늘Who] 최장수 국토부 장관 된 김현미, 영광은 집값잡기에 달렸다
·  [채널Who] 꼬인 삼성 지배구조, 이재용 소유와 경영 분리하면 길 있다
·  대웅제약, 보툴리눔톡신 소송의 불확실성을 단기간에 해소는 어려워
·  박동욱, 현대건설 '디에이치' 들고 흑석9구역과 11구역 다 수주 노려
·  기아차 카니발 고객은 목 빠지는데, 송호성 코로나19로 공장 멈춰 답답
·  씨에스윈드 베스타스 삼강엠엔티와 제휴, 김성권 해상풍력 강자 노려
·  하나금융투자, 금감원 기관경고로 발행어음 진출 지연될까 신경쓰여
·  한화건설, 민관 '팀코리아' 지원 등에 업고 해외 도시개발 기회 찾아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