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대웅제약 "미국의 예비판결은 오판", 메디톡스 "국내소송에 적극 활용"
최영찬 기자  cyc0111@businesspost.co.kr  |  2020-07-07 10:58:0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대웅제약과 메디톡스 사이 보툴리눔톡신 균주를 둘러싼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 예비판결에서 메디톡스가 승리했다.

대웅제약은 미국 국제무역위원회로부터 공식 결정문을 받는 대로 이의절차를 진행해 나갈 것이라고 7일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대웅제약과 메디톡스 로고.
▲ 대웅제약(아래)과 메디톡스 로고.

미국 국제무역위원회는 대웅제약이 메디톡스의 보툴리눔톡신 균주를 도용해 영업비밀을 침해했다는 예비판결을 내리고 10년 동안 대웅제약의 보툴리눔톡신 제제 ‘나보타’의 미국 수입 금지명령을 권고했다.

대웅제약은 미국 국제무역위원회의 예비결정은 권고사항에 불과하다며 의미를 축소하고 이의절차를 이어간다는 방침을 결정했다.

대웅제약은 관계자는 “행정판사 스스로도 메디톡스가 주장하는 균주 절취에 관한 확실한 증거는 없다고 밝혔다”며 “그럼에도 유전자 ‘16s rRNA’ 등 논란이 있는 과학적 감정결과를 놓고 메디톡스측 전문가 주장만을 일방적으로 인용했거나 메디톡스가 제출한 허위자료 및 허위증언을 진실이라고 잘못 판단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미국 국제무역위원회가 메디톡스의 제조기술 도용, 관할권 및 영업비밀 인정 등은 명백한 오판”이라며 “이 부분을 적극 소명해 최종판결에서 반드시 승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반면 메디톡스는 영업비밀 도용이 확인된 미국 국제무역위원회의 예비판결이 번복된 전례가 흔치 않기 때문에 이를 사실상 최종결정으로 받아들였다.

이에 대웅제약과 진행하고 있는 국내 민형사소송에서 적극적으로 대웅제약의 보툴리눔 균주 및 제조기술 도용사실을 주장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메디톡스 관계자는 “미국 국제무역위원회 예비판결 관련 자료가 제출되면 한국 법원은 물론 검찰에서도 ‘대웅제약이 메디톡스의 영업비밀을 도용했다’는 결론을 낼 것으로 확신한다”며 “미국 국제무역위원회에 제출된 여러 증거자료와 전문가 보고서를 통해 현재 진행하고 있는 소송이 더욱 신속하게 진행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최영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대웅제약, 자체 보툴리눔톡의 수면 이갈이 완화효과 인정받아
·  대웅제약, 의약품 판매중지와 소송비용 영향으로 2분기 적자전환
·  강달호, 현대오일뱅크 '꿈의 고도화율'로 코로나19 위기 이겨낸다
·  [오늘Who] 손태승, 우리금융 디지털화 위해 KT와 합작회사도 세울까
·  [오늘Who] 최창원 15년 공든 탑, SK바이오사이언스 백신주권 상징
·  [채널Who] CJ대한통운 주가 택배가 끌고, 박근희 글로벌 역량이 밀고
·  삼성전자 갤럭시노트20 비싼 가격에 우려의 시선도, 준수한 보급형 많아
·  금융지주, 네이버 카카오의 거센 금융 도전에 경계심과 공포감 깊어
·  [오늘Who] 박주민에게 '노무현 향기', 민주당 당대표선거 파란 낳을까
·  다음주 국내증시 전망, 미국 경기부양책 불확실성 살피는 횡보장세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