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기간산업안정기금 심의위 "대한항공 충족, 아시아나항공은 추후 심의"
조은아 기자  euna@businesspost.co.kr  |  2020-07-02 17:54:1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기간산업안정기금 운용심의회가 대한항공이 기금 지원조건을 충족한다고 판단했다.

아시아나항공은 매각상황을 지켜보기로 했다.
 
▲ 대한항공 항공기.

기간산업안정기금 운용심의회(기금운용심의회)는 2일 KDB산업은행 별관 대회의실에서 ‘제6차 기간산업안정기금 운용심의회’를 열고 항공업에 대한 자금지원 방향 등을 논의했다.

기금운용심의회는 우선 대한항공에 대한 1조 원 규모의 기금 지원여부를 논의한 결과 지원요건을 충족하고 있는 것으로 봤다.

다만 아직 기업의 구체적 자금수요와 필요시기 등을 놓고 실무협의가 진행 중인 점을 감안해 앞으로 대한항공이 자금을 신청하면 세부 지원조건을 심의하기로 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아직 매각이 진행 중인 만큼 기금의 지원 여부도 앞으로 상황을 지켜보며 구체적 자금지원 수요가 파악되는 대로 심의하기로 했다.

저비용항공사(LCC)의 경우 현재까지 정책금융을 통해 4천억 원가량의 자금이 지원됐고 추가적 자금소요는 회사들의 인수합병, 증자 등 자구노력과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을 통한 지원이 우선적으로 검토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다수의 의견이 제시됐다.

기금운용심의회는 코로나19 이전부터 구조적 취약요인이 있는 기업들에 대한 지원 여부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기금운용심의회는 기간산업안정기금은 산업은행법상 설립목적과 운용취지를 감안해 코로나19에 따른 일시적 유동성 위기를 겪는 기업의 경영애로를 지원하는 데 중점을 두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기금운용심의회는 다음주 안에 신청공고를 거쳐 자금집행을 위한 절차를 신속히 진행해 나가기로 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은아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대한항공, 미국 공군 전투기 F-16 창정비사업 2900억 규모 수주
·  KCGI 한진칼 임시주총 소집 요구, "새 이사 선임과 정관변경 목적"
·  국민권익위, 대한항공 송현동 부지 매각 최종합의 발표 연기 [단독]
·  은성수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통합해도 인위적 구조조정 없다"
·  KDB산업은행 "항공산업 구조개편 효율적 지원 위해 한진칼에 투자"
·  국민권익위 "대한항공 서울시, 송현동 부지 매각 26일 최종합의 예정“
·  KCGI 조현아 반도 주주연합, 한진칼 지분 확보 위한 자금 마련 총력
·  반도건설 전 회장 권홍사 "조현태로는 아시아나항공 정상화 힘들어"
·  한진그룹 "산업은행과 이면계약 없다, 한진칼 신주발행 외 대안 없어"
·  진에어발 저비용항공 지각변동 예고, 제주항공 인수합병 다시 나설까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