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아시아나항공, 코로나19 뒤 대비해 선제적 항공기 안전정비 강화
최석철 기자  esdolsoi@businesspost.co.kr  |  2020-07-02 11:11:3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아시아나항공이 코로나19가 끝나면 즉시 항공기를 운항할 수 있도록 안전정비를 강화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코로나19로 장기 주기된 항공기가 늘어난 만큼 중정비를 조기에 진행해 정비 항공기 수량을 늘리고 외주정비도 자체정비로 전환해 비용을 절감하고 있다"고 2일 밝혔다.
 
▲ 안전정비를 받고 있는 아시아나항공 항공기 모습. <아시아나항공>

상반기에 항공기 9대를 추가로 중정비해 현재까지 27대의 중정비를 마쳤다. 올해 초 계획보다 51.9% 많은 수준이다.

장기 주기된 항공기를 대상으로 정비매뉴얼에 따른 정기 점검항목뿐 아니라 주요 전자장비, 유압장치, 플라이트 컨트롤(Flight Control) 계통 등 추가 점검항목을 자체적으로 만들어 정비를 강화했다. 

항공기 1대당 평균 정기 점검항목 10.8건에 추가 점검항목 13.8건을 더해 1대당 약 25건의 점검을 진행하고 있다. 정기 점검보다 127.6%의 항목을 추가 점검하는 셈이다.

계절 특성을 고려한 선제적 예방점검도 진행하고 있다.

비행하면서 쌓아온 데이터를 기반으로 여름철 우기 및 혹서기 때 계절적 특성 때문에 자주 발생하는 결함을 분석해 선제적으로 예방점검을 수행하는 것이다.

우기에 대비해 조종사석 앞유리를 비롯한 창문계통에 전반적 점검을 수행했고 누수 방지 및 배수장치의 상태 점검도 진행했다. 

혹서기에 대비해 기내 냉방시스템, 전자장비실 환기시스템, 보조동력장치 계통을 점검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이번 정비 강화를 통해 안전과 품질의 신뢰를 향상시키고 나아가 항공업계 위기를 극복하고자 한다”며 “운항 정상화가 되면 곧바로 안전운항에 나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최석철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CJ대한통운, 서울 중구 소외계층에게 김장김치 110박스 전달
·  이씨에스 링네트 주가 장중 뛰어, 재택근무 솔루션회사 부각
·  롯데쇼핑 목표주가 높아져, "구조조정으로 내년 실적회복 본격화"
·  이동걸, '산업은행이 조원태 한진그룹의 방패'라는 시선과 싸움 힘겨워
·  문재인, G20정상회의에서 "코로나19 백신 치료제 공평히 보급해야"
·  아스트라제네카 최고경영자 "코로나19 백신 글로벌 임상 더 진행"
·  삼성전자 수원사업장에서 코로나19 확진자 2명 더 나와
·  식약처, 국내에서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임상 추가 승인
·  한국팩키지 아세아제지 주가 초반 뛰어, 거리두기 강화로 포장재 수혜
·  에이비프로바이오 장중 상한가, 자회사의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진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