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아시아나항공, 현대미포조선 기술진을 전세기로 베트남에 수송
조장우 기자  jjw@businesspost.co.kr  |  2020-06-25 11:25:1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아시아나항공이 현대미포조선 기술진을 전세기에 태워 베트남으로 수송했다.

아시아나항공은 현대미포조선 기술진을 태운 전세기 OZ773편이 23일 베트남 나트랑공항에 도착했다고 25일 밝혔다.
 
▲ 아시아나항공 항공기. <아시아나항공>

해당 전세기에는 현대미포조선 베트남 법인인 현대베트남조선의 선박 시운전과 인도를 지원하기 위한 국내외 기자재 납품회사 기술진 29명이 탑승했다.

베트남은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하면서 3월부터 외국인 입국을 불허해왔다. 이후 나트랑공항으로 외국인이 입국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아시아나항공은 베트남 및 중국에 LG디스플레이 엔지니어를 수송했고 슬로바키아에는 기아자동차 엔지니어를 수송하는 등 전세기 운항에 전사적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또한 인도 뉴델리, 호주 시드니, 필리핀 클라크필드 등에서 현지 교민을 수송하는 등 6월에만 총 6930명의 인원을 전세기로 수송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나트랑공항에 전세기 입국이 쉽지 않았지만 현대베트남조선 및 주베트남 한국영사관과 긴밀히 협조해 승인을 받을 수 있었다”며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대한민국 국적항공사로서 역할을 다하기 위해 지속해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장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HDC현대산업개발 "아시아나항공 정상화대책 위해 재실사 꼭 필요"
·  [오늘Who] 정몽규 궁지에, 아시아나항공 놓고 정부를 적으로 돌리나
·  금융위 부위원장 손병두 "아시아나항공 국유화 포함 모든 방안 검토"
·  [오늘Who] 이동걸, '아시아나항공 재실사' 정몽규 요구에 진퇴양난
·  한국조선해양 2분기 영업이익 감소, 엔진부문 호조에도 조선부문 부진
·  아시아나항공 '국유화', 제2의 대우조선해양 혹 LG카드 어느 쪽 되나
·  이동걸 정몽규에게 최후통첩, "아시아나항공 거래 결단할 시점"
·  현대중공업그룹주 혼조, 현대에너지솔루션 내리고 한국조선해양 올라
·  [오늘Who] 박삼구, 아시아나 매각 꼬여 금호그룹 재건 꿈도 가물가물
·  현대중공업그룹주 강세, 현대일렉트릭 뛰고 현대에너지솔루션 올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