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LG생활건강, 중국법인 성장과 온라인 확대로 2분기 실적회복 가능
나병현 기자  naforce@businesspost.co.kr  |  2020-04-01 10:39:3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LG생활건강이 2분기부터 중국 법인의 고성장과 온라인 비중 확대로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됐다.

박종대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1일 “LG생활건강은 1분기 갑작스러운 코로나19 사태로 면세점채널과 함께 실적 부진을 경험했을 것”이라며 “향후 실적은 중국에서 브랜드력과 채널, 마케팅 전략에 따라 차별화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 차석용 LG생활건강 대표이사 부회장.

LG생활건강은 올해 1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 6840억 원, 영업이익 2140억 원을 냈을 것으로 추산됐다. 2019년 1분기보다 매출은 10%, 영업이익은 34% 감소한 것이다.

화장품 면세점채널 매출이 20% 역신장하면서 수익 감소의 주요 요인으로 작용했을 것으로 파악된다.

면세점채널은 영업이익률이 25% 내외로 높기 때문에 LG생활건강 화장품사업 영업이익의 50%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하지만 3분기부터는 중국 현지 법인의 고성장과 온라인 매출 비중 확대로 채널 제약을 점진적으로 탈피한 차별적 성장세가 가능할 것으로 분석됐다.

LG생활건강은 2019년 기준 매출 9500억 원의 중국 현지법인을 두고 있으며 온오프라인 채널망을 모두 갖췄다. 따라서 충분히 차별적 성장에 부합하는 현지 대응과 공급이 가능하다. 

이미 LG생활건강은 2019년 4분기 중국 현지법인의 매출 증가율을 54% 이상으로 끌어올리면서 면세점의 매출 증가율 저하를 상쇄한 적이 있다.

박 연구원은 “LG생활건강은 코로나19 사태로 일시적 실적 부진이 불가피해 보이나 중국 소비 수요가 회복되면 탄력적 채널과 영업전략으로 실적 개선이 기대된다”며 “숨과 오휘 등 후속 브랜드들이 중국에서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고 매출 규모를 키운다면 추가적 주가 상승도 가능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나병현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LG생활건강, 더마화장품 브랜드 '피지오겔' 사업권 인수계약 마무리
·  아모레퍼시픽, 코로나19로 면세채널 고전해 2분기도 실적부진 지속
·  LG그룹주 강세, LG 5%대 LG화학 4%대 오르고 LG하우시스 내려
·  파라다이스 주식 매수의견 유지, "국내 거주 외국인 VIP가 타격 메워"
·  콜마비앤에이치 코로나19 기회로 급성장, 남매경영 윤여원 입지 확대
·  "인도 스마트폰 잠재력 높아 삼성전자가 결코 포기할 수 없는 시장"
·  LG그룹주 상승 우세, LG하우시스 6%대 LG디스플레이 4%대 올라
·  [오늘Who] 김기남, 삼성전자 낸드 증설 줄이고 기술격차 확보에 역점
·  1분기 세계 반도체장비 매출 13% 늘어, 중국 성장폭이 가장 커
·  일본 코로나19 하루 확진 47명으로 늘어, 중국은 해외유입만 5명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