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제주항공 목표주가와 투자의견 하향, "코로나19로 2분기도 어려워"
임재후 기자  im@businesspost.co.kr  |  2020-03-31 07:53:0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제주항공 목표주가와 투자의견이 낮아졌다.

2분기도 코로나19 영향으로 국제선 수요가 저조할 것으로 전망됐다.
 
▲ 이석주 제주항공 대표이사.

박성봉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31일 제주항공 목표주가를 3만1천 원에서 1만9천 원으로 낮춰잡았다. 투자의견 역시 매수(BUY)에서 중립(Neutral)으로 하향 조정했다.

30일 제주항공 주가는 1만7천 원에 거래를 마쳤다.

박 연구원은 “일본과 동남아시아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급격하게 늘고 있기 때문에 2분기에도 제주항공의 국제선 수요 개선을 기대하기 쉽지 않다”고 내다봤다.

제주항공은 현재 국제선으로 일본과 동남아 각각 노선 2개와 중국 웨이하이편만 운행 중이다. 국제선을 줄이면서 국내선 비중이 60%에 이르렀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재정여력이 악화하면서 이스타항공 인수도 부담이 될 것으로 예상됐다.

박 연구원은 “여객수요 회복 이전까지 버틸 수 있는 여력이 있는지 고민이 필요하다”며 “정부 지원을 2천억 원 받는다 하더라도 업황이 유례없이 부진해 이스타항공 인수가 부담으로 작용할 수밖에 없다”고 바라봤다.

제주항공은 1분기에 연결기준으로 매출 2185억 원, 영업손실 804억 원을 낼 것으로 추정된다. 2019년 1분기와 비교해 매출은 44.2% 줄고 적자로 전환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임재후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JYP엔터테인먼트 주가 장중 급등, 트와이스 컴백효과 기대받아
·  우리은행,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위한 직원 참여 바자회 진행
·  파미셀 주가 초반 급등, 코로나19 백신 개발 기대 높아진 영향
·  송호성, 미국 자동차 수요회복 맞춰 기아차 새 K5와 쏘렌토 출격 채비
·  20대 국회 마지막 본회의에서 과거사법 등 133개 법안 처리
·  씨티씨바이오, 코로나19 진단키트 포함 인체의약품으로 매출 늘 듯
·  KDI "올해 경제성장률 0.2% 전망, 기준금리 빨리 최대폭 인하해야"
·  월스트리트저널 “미국경제는 코로나19 최악의 국면 지나 회복 조짐”
·  렘데시비르 글로벌 임상에서 코로나19 환자 치료기간 31% 단축
·  이스타항공 노조 “정부가 이스타항공 구조조정 문제 해결에 나서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