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금융위, 코로나19 빠른 금융지원 위해 은행에 보증심사업무 위탁
김용원 기자  one@businesspost.co.kr  |  2020-03-27 15:52:4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금융위원회가 정부의 코로나19 관련된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신속하게 실행하고 소상공인의 대출심사를 앞당길 수 있도록 지원체계를 정비한다.

금융위는 2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 주재로 금융상황 점검회의를 열었다.
 
▲ 금융위원회 로고.

정부가 24일 발표한 100조 원 규모의 민생과 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을 효율적으로 실행할 수 있는 방안이 논의됐다.

금융위는 정부 지원금을 활용한 소상공인 저금리 대출 등 금융지원이 더 신속하게 이뤄지도록 일정 금액 이하의 보증심사업무를 은행에 위탁하는 조치를 도입하기로 했다.

지역 신용보증공사에 업무가 지나치게 몰려 소상공인 대출이 지연되는 상황을 막기 위한 것이다.

정부는 우선 IBK기업은행이 보증심사업무를 맡아 대출심사와 보증심사를 한꺼번에 진행하도록 하며 3천만 원 이하 대출은 5일 이내에 실행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목표를 내놓았다.

금융위와 금융감독원은 전국에서 금융현장소통반을 운영해 현장 지원체계도 강화한다.

금융위는 회사채를 매입해 증권시장 안정화를 추진하는 채권시장안정펀드에 금융회사의 출자를 받고 펀드규모를 확대하는 것과 관련한 논의도 진행했다.

IBK기업은행과 KDB산업은행은 공동으로 회사채 매입기구도 신설해 일시적으로 자금 유동성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의 회사채를 매입한다.

손 부위원장은 "아무리 좋은 정책도 최종 집행 과정이 정교하지 않으면 효과가 반감될 수 있다"며 "현장에 답이 있다는 것을 마음에 새기고 실무자와 고객, 시장 참여자의 목소리를 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용원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하나은행, 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대출 금리상한 연 2.9% 로 정해
·  KDB산업은행 기간산업안정기금 출범, 이동걸 "든든한 방파제 역할"
·  한진칼 대한항공 주가 장중 뛰어, 정부 금융지원에 경영정상화 기대
·  윤석헌 "경제위기에 금융회사들 외형성장과 고수익 추구 자제해야"
·  기술보증기금, 우리은행과 코로나19 피해 입은 혁신성장기업 지원
·  신한카드, ESG채권 1천억 규모 발행해 코로나19 금융지원 재원 확보
·  은성수 "저비용항공사에 자금지원, 쌍용차는 채권단이 판단할 문제"
·  신한은행, 코로나19 금융지원 공로로 소상공인연합회 감사패 받아
·  외국언론 “삼성 갤럭시폴드2 바깥 디스플레이 폭 줄이고 방수 넣을 듯”
·  아시아나항공 완전자본잠식 눈앞, 매각 완주 갈수록 장담 어려워져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