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정치·사회
서울 동작을 민주당 이수진 50.4%, 통합당 나경원 38.6%에 앞서
안대국 기자  dkahn@businesspost.co.kr  |  2020-03-27 12:25:3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더불어민주당 이수진 전 판사가 서울 동작구을에서 미래통합당 나경원 의원을 앞서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알앤써치의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서울 동작을 선거구 여론조사를 살펴보면 이 전 판사는 50.4%의 지지를 얻어 38.6%에 그친 나 의원에 11.8%포인트 차이로 앞섰다.
 
▲ 이수진 전 판사(왼쪽)와 나경원 미래통합당 의원.

이 전 판사는 1998년 제40회 사법시헙에 합격한 뒤 서울중앙지방법원 판사, 대전지방법원 부장판사, 수원지방법원 부장판사 등을 거쳤다.

지난 1월 올해 총선을 앞두고 13번째 영입인사로 민주당에 입당해 동작을에 전략공천됐다. 

나 의원은 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로부터 일찌감치 단수공천을 받았는데 1992년 제34회 사법시험에 합격해 판사로 활동하다 2002년 제16대 대선에서 이회창 한나라당 후보의 여성특별보좌관으로 정계에 입문했다.

2004년 17대 총선에서 비례대표로 국회의원이 된 뒤 2008년 18대 총선에서 서울 중구에서 승리했다. 2014년 재·보궐 선거와 2016년 제20대 총선에서 동작을에 출마해 당선됐다.

26일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 올라온 알앤써치의 여론조사는 MBN과 매일경제신문사의 공동의뢰로 23일부터 25일까지 3일 동안 서울시 동작구을 선거구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남녀 524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전체 응답률은 4.5%고 표본 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4.3%포인트다.

여론조사와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http://www.nesdc.go.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안대국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오늘Who] 미래에셋대우 홍콩 키운 박현주, 해외사업 차질빚나 주시
·  IMM인베스트먼트 공정위 규제 피하지 않아, 지성배 사모펀드 새 길
·  삼성전자 2분기 영업이익 전망치 6조 아래로, 디스플레이부문 부진
·  LS산전 옴니시스템, 지능형 스마트그리드 구축정책의 수혜기업 꼽혀
·  수자원공사, 전북 용담댐 수상 태양광발전 놓고 지역 반대에 착공 고전
·  삼성전기 목표주가 상향, "스마트폰 수요 하반기부터 점차 반등 기대"
·  [오늘Who] 대한항공 서울시 송현동 부지 겨루기, 조원태 버틸 힘 있나
·  새마을금고중앙회, 행정안전부 권고에 맞춰 대체투자 키우기 분주
·  콜마비앤에이치 목표주가 상향, "고객사 애터미 중국진출 덕에 성장"
·  문재인 '새 국회는 제때 열려야' 당부. 김태년 원구성 협상능력 시험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