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정치·사회
국민의당 시도당 4곳 창당, 안철수 "공천은 창당 뒤 구체적 계획 공개"
안대국 기자  dkahn@businesspost.co.kr  |  2020-02-16 15:49:4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안철수 국민의당(가칭) 창당준비위원장이 16일 서울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경기도당 창당대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가칭) 창당준비위원장이 경기도당 창당대회를 시작으로 중앙당 창당을 향해 속도를 내고 있다.

국민의당 창당준비위원회는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경기도당과 서울시당 창당대회를 잇달아 열었다.

안 위원장은 이날 창당대회 인사말을 통해 “국민의당이 추구하는 가치와 비전은 정치를 바꾸고 세상을 공정하게 만들어 국민이 행복한 나라를 만드는 것”이라며 “구태정치 때문에 희망을 잃어버린 많은 국민들께서 우리 국민의당을 묵묵히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분들께 확신을 드린다면 이분들은 결국 반드시 우리의 손을 잡아주실 것이라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안 위원장은 서울시당 창당대회가 끝난 이후 기자들로부터 공천일정과 관련한 질문을 받자 “귀국 후 아주 빠른 속도로 창당까지 실행에 옮기고 있다”며 “공천과 관련해서는 창당 뒤에 구체적 계획을 말씀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대답했다.

그는 인재영입과 관련해서도 “짧은 기간이지만 많은 분을 저와 함께 하는 의원님들이 만나고 있다”며 “차차 한 분씩 소개해드릴 생각”이라고 말했다.

국민의당은 16일 경기도당과 서울시당 창당대회부터 대전시당과 광주시당 창당대회까지 4개 시·도당 창당대회를 연달아 진행했다. 이어 인천·충북·대구 등에서도 시·도당을 창당한 뒤 오는 23일 중앙당 창당대회를 열 계획을 세웠다. [비즈니스포스트 안대국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민주당 정당 지지율 44.6%로 올라, 통합당 30.0%와 격차 벌어져
·  비례정당 지지율 더시민 29.8% 한국당 27.4%, 열린민주당 11.7%
·  민주당 지지율 45.0%로 올해 최고, 통합당은 29.8%로 떨어져
·  비례정당 지지율에서 더시민 16.5%, 한국당 21.8%로 경합
·  비례대표 정당 지지율에서 더시민 20.4%, 한국당 24.4%로 접전
·  비례대표 정당 지지율에서 더시민 25% 한국당 24%로 접전
·  안철수 "국토 종주 400km로 꼼수 위성정당에 맞서 싸우겠다"
·  비례대표 정당 지지율에서 더시민 28.9%, 한국당 28.0%로 박빙
·  21대 총선 정당기호는 민주당 통합당 민생당 한국당 더시민 순
·  정당 지지율에서 민주당 37%, 통합당 22%로 격차 계속 유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작성자가 파란색으로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건운동기간(2020. 4. 2. ~ 2020. 4. 14일) 에만 제공됩니다.
자동등록방지 코드   
  
실명의견등록
비실명의견등록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