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건설사가 한남3구역 재개발사업 조합원에게 금품 준 의혹 불거져
이한재 기자  piekielny@businesspost.co.kr  |  2020-02-11 17:49:3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GS건설이 서울 한남3구역 재개발사업 수주전에서 일부 재개발조합원에게 금품을 줬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11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한남3구역 재개발조합 일부 조합원은 GS건설의 외부 홍보대행사 직원이 돈다발 등을 제공했다며 이를 검찰에 고발했다.
 
▲ 서울 용산구 한남3구역 전경. <연합뉴스>

YTN은 GS건설 외부 홍보대행사 직원이 지난해 한남3구역 조합 관계자에게 현금 봉투를 건네 준 정황이 담긴 음성파일을 입수해 공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GS건설 홍보대행사 직원은 한 조합원의 자녀에게 홍보책자를 건넸는데 그 안에는 300만 원이 든 돈봉투가 들어 있었다.

조합원 자녀는 GS건설 관계자를 만나 돈을 돌려주고 이 관계자를 지난해 11월 검찰에 고소하고 관할 지방자치단체인 용산구청에도 신고했다.

국토부와 서울시, 용산구는 금품 제공과 관련한 사실 여부를 확인한 뒤 행정조치 등을 검토할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수사 결과 불법이 확인되면 GS건설은 시공권이 박탈되는 상황에 놓일 수도 있다.

2018년 개정된 도시주거환경정비법은 건설사와 계약한 외부 홍보대행사가 금품을 살포해도 건설사의 시공권을 박탈하도록 규정이 강화됐다.

도시주거환경정비법은 기존부터 시공사 선정 과정에서 금품과 향응 등 재산상 이익 제공은 물론 제공의사 표시나 약속 행위 등을 모두 금지하고 있다.

GS건설 관계자는 “검찰이 수사 중인 사안으로 수사결과를 기다리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삼성물산 시공능력평가 7년째 1위, 포스코건설 5위로 한 계단 올라
·  현대차그룹주 대체로 하락, 현대로템 3% 현대제철 2%대 내려
·  신세계건설, 청주 복대동 주상복합 신축공사 3673억 규모 수주
·  대림건설, 대림산업 등에 업고 도시정비사업 신흥강자로 떠오르나
·  현대차그룹주 대체로 올라, 현대로템 4%대 현대위아 3%대 상승
·  건설주 혼조, 삼성물산 코오롱글로벌 상승 금호산업 대우건설 하락
·  대림산업, 건설사업부문 호조로 2분기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늘어
·  [HotJobs 100] 비즈니스피플이 엄선한 오늘의 채용-7월30일
·  GS건설 코로나19로 상반기 영업이익 대폭 후퇴, 신규수주는 늘어
·  대림건설, 충북 단양군 공동주택 신축공사 748억 규모 수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