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건설사가 한남3구역 재개발사업 조합원에게 금품 준 의혹 불거져
이한재 기자  piekielny@businesspost.co.kr  |  2020-02-11 17:49:3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GS건설이 서울 한남3구역 재개발사업 수주전에서 일부 재개발조합원에게 금품을 줬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11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한남3구역 재개발조합 일부 조합원은 GS건설의 외부 홍보대행사 직원이 돈다발 등을 제공했다며 이를 검찰에 고발했다.
 
▲ 서울 용산구 한남3구역 전경. <연합뉴스>

YTN은 GS건설 외부 홍보대행사 직원이 지난해 한남3구역 조합 관계자에게 현금 봉투를 건네 준 정황이 담긴 음성파일을 입수해 공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GS건설 홍보대행사 직원은 한 조합원의 자녀에게 홍보책자를 건넸는데 그 안에는 300만 원이 든 돈봉투가 들어 있었다.

조합원 자녀는 GS건설 관계자를 만나 돈을 돌려주고 이 관계자를 지난해 11월 검찰에 고소하고 관할 지방자치단체인 용산구청에도 신고했다.

국토부와 서울시, 용산구는 금품 제공과 관련한 사실 여부를 확인한 뒤 행정조치 등을 검토할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수사 결과 불법이 확인되면 GS건설은 시공권이 박탈되는 상황에 놓일 수도 있다.

2018년 개정된 도시주거환경정비법은 건설사와 계약한 외부 홍보대행사가 금품을 살포해도 건설사의 시공권을 박탈하도록 규정이 강화됐다.

도시주거환경정비법은 기존부터 시공사 선정 과정에서 금품과 향응 등 재산상 이익 제공은 물론 제공의사 표시나 약속 행위 등을 모두 금지하고 있다.

GS건설 관계자는 “검찰이 수사 중인 사안으로 수사결과를 기다리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대림산업 명예회장 이준용, 코로나19 극복에 사재 20억 기부
·  건설업종, 코로나19 악영향은 1분기보다 2분기에 더 크게 받아
·  임병용, GS건설 주주총회에서 “중장기 성장동력 확보에 힘쓰겠다”
·  박용만 두산인프라코어 작년 보수 40억 받아, 박정원 두산에서 31억
·  두산인프라코어, 유럽 배기가스 기준 맞춘 전자식 엔진 차량 출시
·  [3월25일] 비즈니스피플 전문/경력직 채용정보
·  아이에스동서, 건설사업 수주잔고 쌓아 매출 증가세로 다시 전환
·  GS건설에서 허창수 작년 보수 55억 받아, 임병용은 23억 수령  
·  대형건설사 중흥건설 꿈꾸는 정창선, 두산건설 인수 나설지 시선몰려
·  롯데건설 비상경영체제 들어가, 하석주 “기본 지켜 코로나19 극복”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작성자가 파란색으로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건운동기간(2020. 4. 2. ~ 2020. 4. 14일) 에만 제공됩니다.
자동등록방지 코드   
  
실명의견등록
비실명의견등록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