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LG유플러스 주가 상승 전망", 5G 가입자 늘어 올해 이익증가 가능
김수연 기자  ksy@businesspost.co.kr  |  2020-02-10 08:21:4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LG유플러스 주가가 오를 것으로 예상됐다.

2020년 5G통신 가입자 증가에 따라 영업이익도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 하현회 LG유플러스 대표이사 부회장.

장민준 키움증권 연구원은 10일 LG유플러스 목표주가를 2만1천 원, 투자의견을 매수(BUY)로 유지했다.

직전 거래일인 7일 LG유플러스 주가는 1만3750원으로 장을 마감했다.

장 연구원은 “LG유플러스는 2020년 5G통신 가입자 증가로 영업이익이 늘어날 것”이라며 “무선 가입자당 평균매출(ARPU)도 증가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LG유플러스는 유선부문에서 LG헬로비전을 인수한 만큼 2020년 LG헬로비전을 통한 5G통신 가입자 기반도 확대한 것으로 분석됐다.

LG유플러스는 앞으로 5G통신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클라우드 게이밍서비스를 시작하고 증강현실(AR), 기업 사이 거래(B2B)서비스 등을 확대해 실적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됐다.

LG유플러스는 2019년에는 5G통신에서 1인당 획득비 증가에 따른 비용부담도 있었지만 2019년 4분기부터 1인당 획득비 감소가 진행돼 2020년에는 마케팅비용 증가폭도 줄어들 것으로 전망됐다.

LG유플러스는 2020년 연결기준으로 매출 13조1670억 원, 영업이익 7933억 원을 거둘 것으로 예상됐다. 2019년보다 매출은 3.2% 영업이익은 16% 늘어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수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구현모, KT 인터넷TV 경쟁력을 인공지능 기반의 개인화에서 찾아
·  SK텔레콤, 신입사원 채용공고 내고 비대면 면접방식 도입
·  외국매체 "화웨이, 5G통신 지원하는 보급형 AP 내놔"
·  KT, 이통3사 5G 클라우드 게임 경쟁에서 구독모델로 승기 잡을까
·  홍남기, 코로나19 위기에 관광 통신방송 영화산업 지원방안 내놔
·  이통3사 IPTV도 초중고 학생 개학 전까지 EBS 라이브 특강 방영
·  삼성 LG 이통3사 온라인 개학 도와, 태블릿 대여하고 데이터 지원
·  한국마이크로소프트, SK텔레콤과 협력해 국내 스타트업 30곳 지원
·  LG유플러스, 5G 상용화 1돌 맞아 5G콘텐츠 수출 본격화
·  구현모, KT 대표 취임사에서 "외풍에 흔들리지 않는 기업 만들겠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작성자가 파란색으로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건운동기간(2020. 4. 2. ~ 2020. 4. 14일) 에만 제공됩니다.
자동등록방지 코드   
  
실명의견등록
비실명의견등록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