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GS, 정유계열사 GS칼텍스 부진에 작년 4분기 영업이익 후퇴
강용규 기자  kyk@businesspost.co.kr  |  2020-02-06 17:26:5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GS그룹 지주사 GS가 정유계열사 GS칼텍스의 부진 탓에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이 감소했다.

GS는 2019년 4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 4조3237억 원, 영업이익 4800억 원을 거둔 것으로 잠정집계됐다고 6일 밝혔다. 직전 분기보다 매출은 4.4%, 영업이익은 12.9% 줄었다.
 
▲ 허태수 GS그룹 회장.

GS칼텍스의 영업이익이 945억 원에 그치며 직전 분기보다 70.7% 급감했다.

그룹의 에너지부문 중간지주사인 GS에너지는 영업이익 3510억 원을 내 직전 분기보다 2.6% 줄었다.

GS는 “GS칼텍스는 정유와 화학 두 사업에서 수익성이 줄었다”며 “비교적 온화한 겨울과 설비 보수 등의 영향으로 발전계열사들의 이익도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GS는 지난해 연결기준으로 매출 17조7739억 원, 영업이익 2조316억 원을 거뒀다. 2018년과 비교해 매출은 비슷하지만 영업이익은 8.1% 줄었다.

순이익은 2018년 1조305억 원에서 2019년 6674억 원으로 35.2% 감소했다.

GS는 2019년 결산배당에서 배당금 규모를 유지한다.

GS는 6일 이사회를 열고 보통주 1주당 1900원, 우선주 1주당 1950원의 현금배당을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배당금 총액은 1799억7180만8700원으로 2018년 결산배당과 같다. 배당 기준일은 2019년 12월31일이다.

GS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등으로 경기 위축이 우려되지만 지주회사로서 일관성 있는 배당정책을 유지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GS건설에서 허창수 작년 보수 55억 받아, 임병용은 23억 수령  
·  호텔신라 주가 10%대 신세계 7%대 올라, 유통주 대체로 강세
·  SK텔레콤이 제안한 양자암호통신 기술이 국제표준으로 채택돼
·  허세홍 허서홍 허선홍 허정홍 GS 오너4세, GS 주식 대거 사들여
·  GS 주총에서 사내이사에 허태수 홍순기 선임, 각자대표체제 꾸려
·  [3월25일] 비즈니스피플 전문/경력직 채용정보
·  GS25, 와인 당일 예약서비스의 제품군과 주문 가능 매장 늘려
·  허연수, GS25 편의점에 금융과 배달 생활 플랫폼 구축해 1위 굳힌다
·  GS리테일, 온오프라인 통합 멤버십 '더 팝' 5월1일 선보여
·  신세계 이마트 주가 3%대 호텔신라 4%대 떨어져, 유통주 힘 못 써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작성자가 파란색으로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건운동기간(2020. 4. 2. ~ 2020. 4. 14일) 에만 제공됩니다.
자동등록방지 코드   
  
실명의견등록
비실명의견등록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