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삼성그룹 계열사 임원인사 임박, 승진 퇴직 대상자에게 통보 끝내
김디모데 기자  Timothy@businesspost.co.kr  |  2020-01-17 11:59:3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삼성그룹의 임원인사가 확정돼 발표만 앞두고 있다.

17일 삼성그룹 관계자의 말을 종합하면 삼성그룹 모든 계열사는 임원인사를 확정하고 후속조치를 밟고 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삼성 계열사의 한 관계자는 "임원인사가 확정됐고 계열사별로 대상자에게 모두 통보까지 마쳤다"면서 "현재 물러나는 임원들에게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고 밝혔다.

삼성그룹은 계열사별로 이르면 17일 오후 임원인사를 실시할 것으로 보이는데 지연되더라도 설연휴 전에는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그룹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국정농단 파기환송심 재판과 일부 임원의 노조와해 혐의 재판 등의 영향으로 정기 임원인사를 미뤄왔다.

이에 따라 2017년 국정농단 사태가 벌어졌을 때처럼 불확실성이 해소될 때까지 인사가 상당기간 연기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다.

그러나 글로벌경제 불확실성이 지속되고 반도체, 전자 등 주력사업에서 경쟁이 치열해지는 상황에서 임원인사를 더 이상 늦출 수 없다고 판단해 인사를 실시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파악된다.

사장단인사에서는 경영안정에 초점을 맞춰 대체로 유임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해진다.

삼성그룹이 내실경영에 주력하고 있는 만큼 임원인사를 놓고 승진폭이 예년보다 좁아질 것이라는 예상도 나온다. 특히 임원급의 경우 퇴사자들이 예상보다 많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외국언론 “넷플릭스, 삼성전자와 갤럭시S20 전용 콘텐츠 준비”
·  삼성 갤럭시S20 올해 판매 전망치로 최대 4천만 대를 증권가 제시
·  워싱턴포스트 "갤럭시S20 카메라 최고", 블룸버그 "소프트웨어 부족"
·  노태문 “삼성전자 갤럭시S20은 기존 카메라에 굿바이 외칠 만하다"
·  삼성전자 가로로 접는 ‘갤럭시Z플립’ 공개, 출고가 165만 원
·  삼성전자 갤럭시버즈플러스 내놔, 음향 풍부해지고 재생시간 길어져
·  삼성전자 ‘갤럭시S20’ 카메라 더 강해져, 울트라 출고가 159만5천 원
·  [Who Is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최진희, '흥행비율 높여야' CJENM 요구에 스튜디오드래곤 부담 가득
·  아시아나항공 떠난 금호산업, 서재환 건설업으로 그룹 재건기반 다져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